일상2015. 5. 13. 18:56

그림자 찍는 것을 좋아한다.

그림자는 장비를 탓하지 않는다. 좋은 카메라가 아니어도 그림자는 제 모습을 충실히 보여준다.

지금까지 샀던 카메라는 똑딱이 뿐이다. 평상시에 스마트폰으로 그림자를 찍는다.

가까운 곳에 여행갈 때만 똑딱이 카메라로 찍는다.


정약용은 국화의 빼어난 점 5가지를 얘기했다.
늦게 꽃을 피우는 것, 오래 견디는 것, 향기로운 것, 어여쁘지만 요염하지 않고 깨끗하지만 차갑지 않은 것 그리고,
마지막 하나가 등불 앞의 국화 그림자를 꼽았다.

정조시대의 간서치(看書痴) 이덕무는 흰국화 꽃이 창호지에 그림자를 만들자,
묽은 먹을 묻혀 창호지 위에 베꼈다. 한 쌍의 나비가 꽃 가운데 앉자, 꽃 그림에 나비도 그렸다.
또 참새 한 마리에 가지를 잡고 매달리길래 참새가 놀라 날아갈까봐 급히 참새까지 보탰다.
그리고 붓을 던져버리고 한마디 말을 던졌다. “나비를 얻었는데 참새를 또 얻었구나”

그림자는 매 분마다 조금씩 변한다.
그림자의 하루 생활은 기울어졌다가 똑바로 섰다가 또다시 다른 쪽으로 기울기도 하고,
줄어들었다가 다시 자라나기도 한다. 바람이 불면 그림자는 바닥을 따라 이리 갔다 저리 갔다 한다.
그림자의 사진은 그래서 순간이 중요한 것 같다.
이덕무가 참새를 그릴 때 급히 그렸던 것처럼 그림자에게는 가장 좋은 자세를 취할 때 사진을 찍어줘야 한다.
그림자는 말한다. “지금이 내 자세가 가장 좋은 것 같아. 빨리 찍어줘”

그래서 찍었다. 그림자가 사진을 찍어달라고 해서.

5살 아이가 어른을 그린다면 (2015.5.)



개발자는 개발을. 그림자는 그림을. 그림이 그려지는 계절. 수묵화. (2015.4., 2014년에도 같은 나무 아래에서 비슷한 사진을 찍었다)



수묵담채화 (2015.5.)



햇볕이 강하게 내리 쬐네. 선캡 하나만 내 머리 위에 올려놓고 한낮을 버티라고 하기엔 너무 가혹해. 나도 더울 땐 그늘에서 쉬고 싶다. - 신호등 7형제 올림 - (2015.5., 2014년에 같은 사진을 찍었다)


펜싱중 (2015.4.)


그림자도 여름 준비. 시원하게 포즈를 취한 그림자 여인 (2015.5.)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9. 10. 7. 18:50
70만 Square feet 크기(약 6만 5천 제곱미터)의 초대형 데이터센터인 MS의 시카고 데이터센터의 를 운영의 사진 몇 장이 공개됐다.

- 윗층은 전형적인 데이터센터 형태인 반면에
- 아랫층은 세계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이다.

윗층은 총 4개의 12000 square feet크기의 서버 룸을 갖고 있다.
아랫층은 1단계 마무리되었고, 1단계 마무리로 56개의 컨테이너를 운영할 수 있다. 2단계도 56개의 컨테이너가 들어설 것이므로, 아랫층 데이터센터에는 총 112개의 컨테이너가 들어설 것이다.
각 컨테이너는 2천대의 서버가 들어간다. 따라서 계산상으로는 112 X 2000 = 약 224,000 여대의 서버를 수용할 수 있다.

 1) 데이터센터내 컨테이너 모습
※ 큰 사진은 Inside Microsoft's Chicago Data Center 에서 볼 수 있음

2) 컨테이너내 서버 (중앙 통로)
※ 큰 사진은 Microsoft Chicago: Center-Aisle Container 에서 볼 수 있음

3) 컨테이너내 서버 (측면)

4) 전력, 냉각 시설

※ 위 사진은 모두 Data Center Knowledge 에서


그리고, MS는 36초짜리 동영상을 공개했다. Microsoft Chicago Data Center Container Bay (실버라이트 설치 필요)

참고로 애플은 노스 캐롤리나(Maiden, North Carolina)에 50만 square feet(약 4만 6천 제곱터)의 초대형 데이터센터를 구축 준비중이다. 이 애플의 데이터센터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애플 데이터센터에 대해서는 아래 관련글을 참고하길 바란다.

MS, 애플, 그리고 구글의 6억 달러 규모의 캐롤리나 데이터센터까지 데이터센터의 삼국지를 보는 듯 하다.


* 관련글 :

- 애플, 새로운 데이터센터 구축 계획 (2009.7.16)
- Apple, eBay의 데이터센터 임원진 'Olivier Sanche'를 영입 (2009.8.14)
- 2009/08/16 - [IT이야기] - Microsoft의 초기 웹사이트는 이렇게 생겼다
- 2009/06/01 - [IT이야기] - 해외 주요 업체의 서버 대수는?
- 2009/04/10 - [IT이야기] - 구글, 구글 서버와 데이터센터 발표자료를 풀 동영상으로 공개
- 2009/04/03 - [IT이야기] - 구글 데이터 센터 내부 공개, 그 안을 들여다보자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9. 2. 3. 19:37
리눅스에서는 GQview( http://gqview.sourceforge.net/ ), gThumb 등으로 Exif 정보를 쉽게 살펴볼 수 있다.

01


사진의 Exif 정보에는 찍은 시간, 어떤 디카를 갖고 있는지 등 너무 상세한 정보가 적나라게(?) 드러난다. '아~ 이사람 그시간에 저기에 있었군'이라는 느낌을 받기 싫다면 gimp에서 Exif 정보를 지우고 저장할 수 있다. 저장할 때 Exif 정보를 함께 저장할 것인지 선택('Save EXIF data')할 수 있는데, 체크만 해제(기본값은 체크되어 있음)하면 된다.


Exif정보가 말끔히 사라졌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2008. 4. 4. 23:22
한달전쯤 오후에 지하철을 기다리면서, 찍은 사진이다.

지하철 터널


지하철은 새벽 일찍 타야 제맛인 것 같다. 제맛을 느낄만한 때는 월급날처럼 드물지만. ^^

출근시간에는 너무 바쁜 사람들을 보지만,
새벽시간에는 매우 부지런한 사람들을 보거든. 여유로움에 넉넉한 자리는 보너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7. 1. 3. 23:06
UCC하면 요즘은 동영상을 떠오른다. 사진도 UCC인데, 이리 기가 죽어서리...
사진 UCC도 힘을 발휘할 때가 되었다.
페이팔의 공동창업자였던 맥스 레브친(Max Levchin)이 설립한 사진 슬라이드 서비스 slide.com 에서는 사진 업로드 또는 기존의 기존 사이트에 올라온 사진을 자동으로 가져와서 슬라이드를 만들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slide.com 를 살펴볼까..

가입할 때 메일주소와 비밀번호면 끝. 너무 심플하지 않는가...

1. CREATE SLIDE SHOW
   슬라이드로 사용할 사진을 선택한다.

   - 사진을 업로드하거나
   - URL을 입력하거나
   - MySpace, Flickr, Photobucket, Bebo, Friendster 사이트에 올려진 사진을 이용할 수도 있다.

   MySpace와 Flickr를 통해서 올려봤는데,
   MySpace는 MySpace URL만 입력하면 사진을 가져오고, Flickr는 Screen Name만 입력하면 사진첩을 선택해서  가져올 수가 있었다. 또한 사진명까지 자막으로 그대로 이용할 수가 있다.
   파일 업로드할 때는 파일명을 자막이름으로 사용할 수가 있다.

   슬라이드의 스타일, 크기, 효과 등의 꾸미기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SAVE SLIDE SHOW

   1번 화면에서 '저장' 버튼을 누르면 바로 저장이 되고 3번으로 넘어간다.

3. SHARE SLIDE SHOW

   저장된 슬라이드는 동영상 UCC를 블로그에 붙일 때 처럼 HTML code를 복사하여 블로그에서도 슬라이드를 볼 수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이름.slide.com'의 URL (본인이 주소 지정 가능)을 제공하므로, 자신의 사진첩 공간도 갖을 수가 있다.

http://www.slide.com/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