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2009. 8. 31. 19:07
지난 금요일(8.28일)에 Apache Software Foundation의 웹사이트가 해킹을 당해 서비스를 일시 중지한 적이 있다. F-Secure의 'Apache.org hack'을 읽은 금요일 밤에 접속했을 때는 웹서비스는 정상적으로 복구된 상태였다.

apache


다행인 것은 공격자는 Apache 웹서버 자체의 S/W적인 취약점이나 SSH의 취약점이 아닌 SSH key 인증을 이용해서 접근했다. minotaur.apache.org(people.apache.org로 알려진 서버) 서버에 파일을 업로드 한 것이다. 이 minotaur 서버는 Apache 커미터들에게 쉘 계정을 제공하는 서버이다.

ASF측에서는 예방차원에서 서버를 모두 shutdown했다. 그리고 초기 조사 이후에 apache.org 서비스를 eris.apache.org(이 서버는 공격 당하지 않은 안전한 서버)로 DNS를 변경했고, 이 서버를 통해 공지페이지를 제공했다. 그 이후 유럽의 장애 대처 및 백업 서버인 aurora.apache.org 서버(이 서버 또한 안전한 서버)로 서비스를 변경했다. 현재 aurora.apache.org IP와 www.apache.org IP가 같은 것을 보면 아직 유럽의 임시 서버를 통해서 서비스가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공격자는 www.apache.org 내의 CGI 스크립트를 포함하여 몇몇 파일을 생성까지 했다. 그런데, ASF의 서버들은 rsync의 자동화처리(cron에 등록되어 있을 것 같음)를 통해서 파일을 각 서버로 자동 배포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공격자가 생성한 몇몇 파일들이 자동적으로 sync가 되었는데, 복구는 ZFS 스냅샷으로 이전 상태로 복원했다고 한다. ZFS 파일시스템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한다.

참고로 ZFS파일시스템은 주기적으로 snapshot을 실행(zfs snapshot -r ... 형식) 한다면, 적은 공간으로 파일시스템을 원하는 시점으로 되돌릴 수 있다(zfs rollback). ZFS에 대해서는 'FreeBSD 7에서 ZFS 사용 (유연성은 좋으나, 성능은 불만족)' (2009.2월)을 읽어보기 바란다.

apache.org 얘기로 돌아가서, 공격자가 서버 접속해서 상위 권한을 획득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다운로드 받는 분들은 디지털 signature 체크(MD5 등)를 하길 바란다. 자세한 글은 아파치 인프라팀의 'apache.org downtime - initial report' 글에 있다.

서버 운영자들 중 PW없이 접속하도록 SSH 인증키를 만들어 놓곤 한다. 그러나 이 키들이 노출됐을 때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잘 아셔야 한다. 그리고, 왜 이런 오픈소스 진영의 서버들을 해킹하려고 시도하는지, 안타깝다. 그런 노력(?)을 하려거든, 오픈소스 진영에 기부나 할 것이지...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