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2010. 12. 7. 18:34
구글 캘린더에서는 정상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캘린더 공유용 웹페이지에서는 비정상적으로 날짜가 당겨서 보인다. 지난주부터 문제가 생긴 것 같다. OS와 브라우저별로 확인한 결과, 리눅스 파이어폭스에서만 날짜가 당겨져 보였다.

  • Windows IE8, 파이어폭스, 크롬, 사파리에서 정상 표시
  • 리눅스 오페라에서 정상 표시
  • 리눅스 파이어폭스(3.6.x)에서 비정상 표시

[ 정상적으로 보이는 구글 캘린더 ]



[ 웹공유 페이지에서 날짜가 당겨져서 보이는 구글 캘린더 ]


IT일정 공유하는 커피닉스'캔커피'( http://can.coffeenix.net/ )에서 살펴본 것이다. EMC Effect Day는 12월 9일, Wine 1.2.2 Released는 12월 3일로 표시되어야 맞다. 하지만 모두 이틀씩 당겨서 보인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9. 6. 29. 23:55
일정을 구글 캘린더( http://www.google.com/calendar/ )로 관리하고 있다. 개인일정 외에 세미나와 OS, S/W등의 Release 일정 등을 관리해오다가 혼자보다는 여럿이 함께하는게 나을 것 같아 지난주에 먼저 커피닉서들과 공유를 했다. 그리고 IT일정을 '커피닉스'속 '캔커피' ( http://can.coffeenix.net/ )라는 이름으로 오픈(?)했다. '오픈'이라는 말을 쓰기에는 거창하다. 구글 캘린더 '공유 URL'에다가 별도 도메인을 부여한 것 뿐이니깐. 

구글 캘린더 커피닉스 캔커피

1. 왜 '캔커피'란 이름을 붙였나? 

IT 행사에 가면 행사 중간 중간 휴식시간이 마련되어 있다. 이 시간은 쉬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참석한 주위사람들과 IT 이야기를 공유(사사롭지만 상대에게는 사사롭지 않은 정보)하는 중요한 시간이다. 이 시간에 서로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마련된 것이 '캔커피' 또는 '커피 한잔'이다. 만남과 정보 공유의 연결자 역할을 하는 '캔커피'의 느낌을 커피닉스에서 옮겨보고자 'IT일정 공유'를 '캔커피'라고 붙였다. 
또한 '커피닉스'와 '캔커피', 어울리지 않는가. can.coffeenix , 캔.커피닉스, 캔커피 + 닉스, ... 

2. 함께 참여합시다. 

'캔커피' 페이지 맨 아래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각 개인의 구글캘린더에서 함께 볼 수 있게 된다. 

구글 캘린더

[ 본인의 캘린더에 추가되면 '다른 캘린더'에 목록이 추가될 것이다. ]

 

위 추가는 개인 일정에 포함되어 볼 수있다는 의미이고, 변경을 위해서는 gmail주소를 통해 공유 설정('일정 변경' 설정)이 되어야 한다. 메일주소를 비밀 댓글로 남기거나 truefeel + 쥐메일로 메일을 보내주시길... 
'캔커피'페이지에 적혀있지 일정을 1개라도 알고 있다면? 함께 참여 합시다. 

※ 이 글은 지난주에 커피닉스에 먼저 알렸고, 제 블로그에 2번째로 알리는 글이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2007. 7. 1. 02:13
오랜만에 커피닉스의 kaien, kaien님 회사분(예전에 I모 보안업체 근무), 냉이(armines), 티니(tini), 저 이렇게 5명이 고기집에서 저녁을 먹었다. 그런데 '처음처럼'에 씌워져 있는 저 갑옷은 뭔가? (C-Pack이라 부르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하는 이모님(친 이모 아님. 흔히 음식점에서 일하시는 이모님 ^^)이 말하길...
이거 씌워 놓으면 2시간은 더 시원하게 먹을 수 있다고. 곰곰히 생각해보니 2시간 동안 놓고 소주를 마실 한국인은 얼마 없을 것 같다.
금방 채워지는게 술잔이고, 금방 비워지는게 술병아닌가.
효용성은 의문이지만, 저거 하나로 홍보 효과는 있을 것 같다.

[ 고기는 점점 익어가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술병은 하나씩 비워가서, C-Pack를 씌워봤다. ]
012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