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2007. 5. 13. 15:40
IT세상에선 휴대폰, mp3플레이어, 디카, 노트북 등 갖고 다녀야할 것이 많아졌다. 편하고 즐기자고 만들어둔 것들인데, 이동할 때는 호주머니와 가방속의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니 이만 저만 귀찮은게 아니다.
그래서 이들 대신에 호주머니와 가방속에 있는 것을 빼낼 생각을 했다. 오~ 아담한 클릭스 속에 명함을 집어 넣으면 딱이겠다. 명함지갑에 있는 명함 모조리, 일반지갑속에 있는 명합 모조리, 명합집에 있는 명함 일부를 사진으로 찍어 클릭스에 집어 넣었다. 클릭스보다 더 두껍게 쌓인 명함을 넣었으니 공간상으로 제 몫을 한 것이다.

과정을 알아보자.

1. 명함 사진을 찍는다. 명함 전체를 찍는 것보다는 명함의 글자가 있는 부분만을 잘라서 찍는다.  (최대한 명함을 크게 보기 위해)
2. 클릭스 화면 크기인 320 x 240 크기로 사진을 줄인다. 크면 찌그러져 보인다.
3. 파일명을 변경한다.
   - 업무상 만나면 '회사명_전화번호.jpg'
   - 개인적으로 만나면 '이름_전화번호.jpg'
4. iriver plus 3에서 사진 등록할 때 디렉토리를 구분해서 넣는다.
   예) 명함 (구분하기 모호한 것), 명함_개발, 명함_게임, 명함_보안,
        명함_지인(개인적으로 아는 분들)


사진으로 살펴보자.

클릭스와 가죽 케이스
아이리버 클릭스와 가죽케이스

'사진'보기로 간다.
아이리버 클릭스 '사진'보기

'사진 재생 목록'으로 이동
아이리버 클릭스 '사진 재생 목록' 보기

분류한 디렉토리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업무상 받은 명함
업무상 받은 명함

개인적으로 받은 명함
개인적으로 받은 명함 보기

명함 보기
명함 보기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