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2007. 5. 21. 23:59
믹시(mixi) 회원이 3년 3개월만인 5월 20일(일)에 1000만명을 넘었다. 1월 28일에 800만명을 돌파했으니 약 4개월만에 200만명이 증가한 것이다. 작년 11월의 '일본의 믹시(mixi)가 성장 둔화'( http://www.hatena.co.kr/109 )에 대한 글을 보면 2006년 9월에 512만, 10월에 520만으로 성장세가 둔화된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믹시는 여전히 뛰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뛰고 있는 믹시의 중심에는 작년 12월의 모바일 서비스가 한몫하고 있다. 3월 페이지뷰(PV) 109억 PV중 PC는 69억, 모바일이 40억 PV나 된다. (참고로 일본 최대 모바일 SNS인 모바게타운은 500만명)

그러나 3일 이내에 로긴한 유저 비율(활동유저)를 보면 팔딱거림이 줄어들었다. 작년 12월에 67%에서 5월에는 64%로 떨어졌다. 70%대도 무너지고, 이제 60%대 무너질 태세다. 가입자는 늘었지만, 싸이월드처럼 사용하는 유저는 줄어들었다.

mixi 홈페이지에 공개된 2007.3.31 기준 사용자 분포를 살펴보자.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press.mixi.co.jp/press_070521.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녀 성비는 47.9%, 52.1%로 약간 여자가 많았으며, 모바일의 경우는 43.4%, 56.6%로 그 차이는 더 커진다. 연령별로는 20대가 58.5%, 30대가 24.5%로 20~30대가 83%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2006.12.31 기준 사용자 분포이다. 비율은 그다지 차이가 없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부터 시작한 믹시 동영상 서비스도 꾸준히 성장을 하고 있고, 광고단가의 상승, 전분기보다 순이익 94%증가, 구인정보인 Find Job!의 매출 증가 등 믹시의 성장은 계속되고 있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