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2007. 4. 1. 18:16
드디어 일정과 주소록을 관리할 수 있는 라이프팟( http://www.lifepod.co.kr/ )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첫느낌은 요즘 웹2.0 서비스처럼 심플하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보여준다.
- 두번째 느낌은 사용하기 쉽네...
- 몇 번 클릭 후에는 사소한 부분이지만 사용자의 의도를 감지하지 못하고 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를 들어 새일정 작성시 '까지'에 해당하는 기간을 선택하면 사용자가 '종일일정'을 선택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체크가 되어 기간 설정을 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캘린더 선택'에서 일정묶음이 하나일 경우에 자동으로 그 하나를 선택해줘야 한다. 인터넷속으로 삶을 옮겨 놓으려는 시도라면, 일상의 행동대로 인터페이스는 변해야 할 것이다.

이쯤해서 일상으로 한번 돌아가 보자.
일정대로 모든게 다 이뤄지는가? 구체적인 일정이 모두 정해져 있는가?
올해 할 일, 상반기에 할 일, 5월에는 나들이 가볼까 등 구체적인 일정을 정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일정은 달력으로는 표시가 안된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wiki 스타일의 웹페이지를 개발해두고 예정 사항을 적어두고 있다. 삶에 비춰보면 라이프팟에 간단한 메모 기능이 필요하다. 새로운 기능 추가의 개념으로 보지 말고, 삶을 옮겨 놓기위한 필수 사항으로 봐야한다. '우리의 삶은 이렇지'라는 생각하면 답은 나온다.

사용이 어렵지도 않고 삶의 일부분인 서비스여서 기능에 대해서는 길게 설명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길게 쓰기 귀찮아서. ^^) 인터넷에 옮겨놓은 이 서비스가 내 삶에 맞는지 확인하면 될 것이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조금 써봤는데 조금 복잡한 감이 있는것 같아요;;

    2007.04.01 18:46 [ ADDR : EDIT/ DEL : REPLY ]
    • 일정을 짜는게 복잡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탁상달력에 일정표시하는 것보다는 복잡하니.

      저는 '심플하지만 사용하기에는 불편하다.' 요런 느낌...

      2007.04.03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2. Raindeer

    아웃룩과 같은 일정 프로그램과 다를바 없는 것 같아요. PIMS은 라이프팟과는 디자인이 사뭇 다르게 건조하죠. 구글 캘린더는 그나마 둥그런 모서리와 색깔표시로 업무 분위기가 약하다고 생각되는데요.

    2007.04.03 15:48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웃룩과는 다른 개념을 봅니다. PC에 있던 것을 웹으로 옮겨놓고 어디에서나 살펴볼 수 있으니깐요.
      그리고, 라이프팟을 디자인보다는 사용이 편리한가에 대해 관점을 갖고 살펴봤습니다.
      탁상달력에 일정 표시하듯이, 일상에서 이뤄지는 행동대로 시스템이 만들어지길 바랬지만 아쉬움을 많이 남게 하네요.

      2007.04.03 23:33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UI 부분은 개선의 여지가 많이 남아 있습니다 ^^;
    이제서야 구글 캘린더를 벤치마킹 하고 있습니다. 날짜나 시간을 클릭하면 간단하게 일정을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이 좋네요.. 이건 라팟에도 적용하겠습니다.
    디자인은 스킨이 추가되면 다양한 뷰가 가능하게 될거예요.
    지금은 OpenAPI를 만들어서 MS 아웃룩과 싱크하게 하는 기능이 급선무라고 생각하고 그쪽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쓴소리 달게 듣고 최대한 빨리 쓰기 편하게 만들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2007.04.05 10: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