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2009. 8. 3. 13:03
위키피디아(Wikipedia)는 약 350여대의 서버로 운영되고 있다. 2008년 당시에 초당 5만번의 웹요청, 그리고 MySQL DB를 사용하여 초당 8만번의 SQL 쿼리가 발생한다. 지난 7월 31일에 잠깐동안 위키피디아(Wikipedia)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했다. 아래 메시지 중에 10.0.6.28은 클러스터링된 DB서버 IP중의 1개이다.

wikipedia 위키피디아

[ 장애 발생한 위키피디아 페이지. 이미지 출처 : http://planet.mysql.com/entry/?id=20411 ]


This wiki has a problem

Sorry! This site is experiencing technical difficulties.
Try waiting a few minutes and reloading.

(Cannot contact the database server: Unknown error (10.0.6.28))

짧은 시간 동안이었지만, 그 순간에 위키피디아 백과사전을 봤어야하는 네티즌들은 답답했을 것이다. 이런 서비스는 공기와 같은 존재로 평상시에는 그 소중함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나 공기 공급이 중단된다면? 숨이 턱턱 막히고, 답답함을 이루 말할 수 없다.
  • 가장 최근 일만 보더라도 지난달에 DDoS공격으로 메일서비스, 계좌이체, 인터넷 쇼핑 등이 원활하지 못해 답답함을 느꼈다.
  • 그 이전에 DDoS공격으로 인해 포털들의 부분적인 장애로 불편함을 겪었다.
  • 그리고, 지난 30일에 hanirc서버가 DDoS 공격를 당해 IP가 차단된 상태다. 현재 이순간에도 제대로 서비스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다수와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네티즌에게는 외로움과 답답함의 시간일 것이다. (참고로 hanirc에 대한 실시간 정보는 http://twitter.com/HanIRC 를 참고하기를 )
google data center 구글 데이터센터

[ 구글 데이터센터와 엔지니어 ]


중단없이 공기가 공급되도록 시스템 옆에는 늘 시스템 관리자가 있다. 위키피디아 장애가 발생한 이 날은 흥미롭게도 '시스템 관리자의 날'(시스템 관리자에게 감사하는 날, System Administrator Appreciation Day)이다. 올해로 10번째를 맞은 시스템 관리자의 날은 매년 7월 마지막 금요일로 정해져 있다. 364일동안 소외된 이 들을 위해 하루만이라도 감사하자는 의도다. 안타깝게도 시스템관리자는 잘하면 본전이고 잠깐 장애가 발생하면 욕먹는 위치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다.

시스템 관리자를 포함하여 늘 서비스가 중단되지 않도록 묵묵히 일하시는 분들에게 우리는 감사해야 한다. 서로에게 감사하자.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8. 4. 19. 00:27
4.18(금) 22:??(30분, 40분대였을 듯)에 로긴을 하려고 하니,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뿌리면서 로긴할 수가 없었다. 여러번 해도 마찬가지였고, 10~20여분 뒤에 해보니 정상적으로 로긴할 수 있었다. 조용한 것을 보면 일부 유저에게만 해당된 것 일 수도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에는 한메일을 읽는 것이 더뎠다. 개편이 진행된 이후부터 자주 이런 현상이 발생했다. 클릭을 해도 반응이 오질 않는다. 한두번 입질하는 물고기도 아니고, 클릭하면 바로 반응이 와야하지 않나. 오전에는 로그아웃도 안되는 경우도 발생. 난 나가고 싶었는데. ^^

[ 최근 다음(Daum) 서비스 장애 관련 글 ]

* 다음 한메일, 1시간동안 접속 장애로 항의 빗발쳐 (뉴시스, 2008.4.14)
* 다음 한메일 접속장애 (이데일리, 2008.4.14)
* 3.1(토) 오늘 다음 검색이 이상합니다.~ ('마음으로 찍는 사진'님, 2008.3.1)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8. 4. 14. 23:50
Spotplex의 메인 페이지 는 잘 나오지만,  Technology, Business 등의 분류 페이지와 등록자 코드별 페이지 등이 거의 나오지 않는다. 블로그에 임시로 spotplex의 js부분을 빼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spotplex.com/all_languages/technology (페이지를 읽을 수 없음)
http://www.spotplex.com/code/코드 (페이지를 읽을 수 없음)
http://www.spotplex.com/send/코드/small-image.js (겨우 겨우 읽을 수 있는 경우가 있음)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7. 7. 11. 18:10
'순돌이아빠'님이 다음 사이트가 이상하다는 얘기를 들은 때가 16:15분이었다. aqua, avicom, kaien 님 등도 사이트가 이상하다는 얘기를 하셨고, 실제로 css는 어디로 도망을 간건지 css없이 그대로 HTML이 뿌려졌다. 정상화된 건 16:30분쯤. 신문기사에는 7분간이라는데, 이보다는 더 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애시의 HTML과 정상복구됐을 때의 HTML을 비교해보면 아래의 딱 한줄이 빠져있었다. ?v=0711_1 로 css캐싱되지 않도록 설정을 했는데, 날짜별로 버전명을 써두는 것을 보면 그 시간에 디자인 변경중 실수한건 확실한 것 같다.
 
<link rel="stylesheet" type="text/css" href="http://top-sc.daum.net/static/css/main.css?v=0711_1" />
 
짧은 시간에 시원함(?)을 준 다음의 메인사이트. 그 시간에 이용했을 네티즌들은 어디를 클릭해야할지 몰라 허둥지 둥했을지도 모른다. 아차 하는 실수로 인한 네티즌의 불편함은 없어야할 것이다.
 
다음 사이트와는 별개의 얘기인데,
FF의 addon 툴인 Web Developer는 CSS를 disable하는 기능 등 웹개발에 유용한 패블릿(Favelet) 등 다양한 기능이 모여있으니, 아직 안써본 분은 꼭 설치해보길...
https://addons.mozilla.org/en-US/firefox/addon/60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