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2007. 6. 25. 11:03
구글 웹마스터인 데니스 황(Dennis Hwang, 황정목)의 'Webmaster of Google' 주제 발표는 WebappsCon 오후 세션중 손꼽을 만한 발표였다. 도서 '지식e' 에서는 '우리에게 필요한 지식은 암기하는 정보가 아니라 생각하는 힘입니다.'라고 말한다.  기술 발표 중심의 컨퍼런스였는데, 데니스 황의 발표는 기술보다는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였다. 그렇다고 기술을 폄하하는 게 아니다. 나 또한 기술을 중시하지만 이런 속에서 생각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발표 내용을 한줄로 적어본다.

- 최대한 심플하게. 이미지로 이쁘게 표현할 수도 있지만 못생겨도 실용적인 면을 고집한다.
- 몇 kb라도 줄이려고 한다.
- 포토샵 스크립트를 사용하여 각 나라의 아이콘을 일괄적으로 만든다.
   이를 통해 작은 팀으로 많은 것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 구글의 전세계 웹마스터는 30여명 된다.
- 중요한 내용은 화면 윗부분에 배치한다.
- 페이지의 다운로드 스피드는 중요하다.
- 전세계의 어떤 환경에서 접속하더라도 만족시키도록 노력한다.
- 구글 로고를 만들기 위해 각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게 되었다.
- 그리고, 구글의 실패 사례

발표자료를 공개할 것으로 생각하고, 사진은 거의 안찍었다. 아깝다.

1. 실패 사례중 DNA logo 하나만 살펴본다.

   1) 구글 창업자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이 물고기가 뽀뽀 하는 것 같다고 해서 '실패'
      (사진은 승렬님 블로그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캡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로고 새로 만들어 OK 사인을 받았다. 그러나, 올린지 1분 30초만에 과학자로 부터 항의 메일을 받았다.
      (빨간색이 한번 뒤로 가면 한번은 앞으로 와야하는데 잘 못 됐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정상적으로 수정한 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구글 로고중 재밌는 사례를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만우절에 구글은 PageRank 기술을 패러디 하여, "비둘기가 검색 자료를 찾아준다" 는 로고를 만들었다.
이때 데니스 황은 비둘기를 그릴려면, 비둘기 사진이 필요하니 구매해야 한다고 회사에 얘기를 한다.

* 데니스 황 : 비둘기 사진을 사는데 10만원 정도 들 것 같다
* 세르게이 브린 : (가만히 생각해보더니) 비싸다. <-- 모두들 폭소. ㅎㅎ
( 세르게이 브린한테 메일이 온다. )
* 세르게이 브린 : 회사 마당에 비둘기가 있더라. 너가 빵조각과 사진기만 있으면 찍을 수 있을거다.
* 데니스 황 : (빵조각을 들고 마당으로 나감) 이건 비둘기가 아니다.

결국은 사진을 샀고, 사진을 보고 포토샵으로 그렸다고 한다.

3. 사진 몇 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데니스 황 발표 중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페이지에서 사람이 가장 먼저 어디에 시선을 두는지를 측정한 결과 (화면 상단 왼쪽)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데니스 황은 사인중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데니스 황 사인 ]

WebappsCon에서 큰 인형을 앉고 다닌 분을 본 사람? 그래서 눈에 띄었던 승렬님의 블로그 에 구글 발표 동영상이 있으니 궁금하신 분은 얼른 달려가봐라.
덧붙여 다양한 구글 로고는 Google Holiday Logos 에서 볼 수 있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이야기2007. 6. 24. 02:39
1. WebappsCon 간단히 정리하면

WebappsCon(웹 어플리케이션 컨퍼런스) 의 프로그램 내용을 딱 한단어로 정의하면 'open'이다. open mind, OpenID, Open Source, Open API, OpenLaszlo, ...

한줄로 적어보자. '공개하면 강해진다. 심플하지만 강하다. 함께하자.'
우리가 삶에서 느꼈던 나눔의 정신(Open Source, OpenID, Open API), 상대를 위한 배려하는 마음(Open API도 쉽도록 만들어주는 배려다라고 본다)이 웹으로 점점 퍼져가고 있다고 느끼지 않는가? 인터넷, 그 것도 사람이 이용하는 것이다. 인터넷의 기술변화는 사람의 삶을 하나씩 인터넷으로 옮겨가는 방향이다. '삶=인터넷'이라는 공식처럼.

발표 내용 중 떠오르는 것은 이런 것들

- 다음, 네이버, Flickr, 아마존의 Open API 사용
- Adobe를 견제(?)하기 위한 MS의 Silverlight
  (아직 1.0beta 상태. javascript로 개발. 1.1은 C#, python, ruby로도 개발 가능)
- 데스크탑 환경을 위한 Adobe의 AIR(우연찮게도 RIA의 반대로 쓰면 AIR다.)
- AJAX로 강화된 한메일 Express을 준비중 (탭기능(탭브라우저 처럼), 단축키, ...)

WebappsCon 발표 자료는 http://webappscon.com/Speaker/Presentation 에서 받을 수 있다.

2. Keynote

국내에 인터넷 개통은 82년. 국내 첫 상용서비스는 94년. 내가 인터넷과 리눅스를 사용한 것은 94년. 인터넷을 알고 있던 것은 93년.

82년 인터넷을 도입하고, 90년대에 리눅스를 국내에 전파한 전길남 박사님과 94년 첫 상용서비스를 시작한 허진호 박사님의 '한국인터넷 25년' keynote발표는 이날의 하일라이트다. 이 분들을 한자리에 모시고, 인터넷의 역사와 미래를 들을 수 있다는 건 꿈같은 일 아닌가.

가장 기억에 남는 말씀은...

- 90년대 까지 아시아는 인터넷 개발의 5%만 차지했으나,
  앞으로는 30%는 차지해야 한다. 우리 나라는 5%는 차지해야 한다.
- 이제 시작일 뿐이다.
- '5년만 살 것 아니라면 운동해라'는 말씀, 명심하겠습니다.

keynote 끝난 후 남아있는 100여명(100~200명쯤 되지 않았을까)의 참석자는 기립박수를 했다. 감동적이지 않는가?

3. 경쟁하지만 함께하는 재밌는 사례

- 다음 커뮤티케이션의 likejazz(박상길) 님은 다음 Open API로 개발한 검색페이지에 '네이버'를 검색어로 입력한다.
- 스폰서 카페에서는 야후 코리아의 정진호 님이 구글부스에 줄 서 있는 참석자들에게 야후의 선물을 나눠준다.
  별다른 이유 없다(?). 나눠주자는 것. 구글은 야후 코리아 부스에 귤을 나눠준다.
- 네이버의 양주일 님은 open API 발표시에 네이버 API보다 더 정성들여 아마존 API에 대해 설명한다.

마음을 열면 즐겁지 않는가. 마음을 열고, 알고 있는 지식은 과감히 공개하라. 지식은 점점 커진다.

4. 몇장의 사진들 (세미나 사진 아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flickr API (발표자료 공개한다고 해서, 찍다가 말았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Ahnlab 고슴도치 프로젝트팀 부스 ]

세미나 사진은 거의 안찍어서 flickr에서 webappscon 태그 로 살펴보는게 나을 것이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