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3.05 거짓말처럼 멋진 세상을 만드는 책들 (4)
  2. 2009.03.03 댓글 1개에 200원 기부하겠습니다. (27)
일상2009. 3. 5. 18:22
'댓글 1개에 200원 기부하겠습니다.'에서 얘기한 4권의 책이다. 책의 저자나 책에서 소개된 분들은 함께 사는 것이 무엇인지를 실천하는 분들이다. "모든 행복은 남을 위한 마음에서 오고, 모든 불행은 이기심에서 온다."라는 말이 떠오른다. 모두 행복한 분들이다. 확실히.




MS 호주지사와 중국지사 이사였던 존 우드는 휴가기간에 네팔에 간다. 책을 읽고 싶어도 읽을 수 없는 아이들을 보게된다. 학교 도서관은 텅비어 있었고, 그나마 있는 책도 자물쇠로 된 감궈진 캐비닛에 보관되어 있었다. 존 우드는 여기서 깨닸는다. 자신의 미래는 MS보다는 이들을 위해 도서관을 마련해야겠다고. MS를 그만두고 '룸투리드' 재단을 설립한다. 이 재단을 통해 2008년 12월 현재 7000여개의 도서관, 760여개의 학교를 설립하고, 280만권의 도서를 기증한다. 280만권은 대구시 인구보다 많고, 대한민국 국회도서관의 책보다 많다.




국내 대학생('넥스터스')이 직접 인도의 사회적기업을 탐방한 이야기를 정리한 책이다. 거짓말 같이 아름다운 일들이 세상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 책은 사회적 기업을 소개하는 교과서이면서, 사회적기업을 만드려는 이들에게 실천서의 역할도 함께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사회적 기업의 혁명이 일어날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래본다.




'체 게바라'가 '알베르토 그라나도'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남미 여행을 한 이야기이다. 영화로도 봤을 것이다. 여행하는 도중에 체 게바라는 변한다. 변화된 체 게바라의 모습은 산파블로 나환자촌을 방문했을 때 강하게 드러난다. 나환자촌에서 맞게된 생일날. 생일파티에 참석한 이들을 향해 짧게 연설을 한다.

"우리는 아메리카 대륙을 실체가 없는 나라로 쪼갠다는 것이 완전히 허구라고 믿고 있으며, 이런 여행을 통해 이런 믿음이 더욱 굳어졌다. 우리는 민족적 유사성을 가진 하나의 메스티조 민족이다. 라틴아메리카 연대를 기원하며 축배를 제안한다."




인도 캘커다의 〈칼리가트〉, 〈프렘 단〉에서 봉사활동하면서 만난 친구들을 소개한 이야기이다.
저자는 아무 생각없이 그냥 캘커타에 들어왔다가 발목 잡히듯이(?) 몇 개월간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힘든 나날의 연속이지만 결코 힘든 생활이 아니었을 것이다. 이미 '고통의 삶'은 '천국의 삶'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 소개한 친구들은 과연 사람인가, 천사인가라는 의문이 든다. 눈물을 함께 나눈 친구들, 주기만 하는 것이 아닌 받을 준비도 된 친구들. 저자의 말처럼 우정은 언제나 플러스로만 쌓이는 '노 리미트 게임'이라는 것을 친구들 그리고 저자 자신도 보여주고 있다. 중요한 것은 저자 자신이 변했고, 책을 있는 독자도 변했다는 것이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당장 대출목록에 추가시켜야겠습니다.
    좋은 책 소개, 고맙습니다.

    2009.03.06 15:39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4권 모두 읽기 편해서 괜찮을 겁니다.'제 친구들하고 인사하실래요?'읽을 때 눈물나올려고 해도 책임 못집니다. ㅋㅋ

      2009.03.07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2. 요근래에 서평단 도서로 받아 읽어본 도서중에 블루스웨터란 책도 위의 맥락과 비슷한 류의 책인것 같습니다.
    어큐먼 펀드를 설립한 재클린 노보그라츠의 이야기인데 주로 아프리카의 여성들을 도와주는 얘기가 많이 나옵니다. 또 좋은 읽을거리 가지고 갑니다.

    2009.05.12 00:15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뒤에 '보노보 혁명', '고릴라는 핸드폰을 미워해' 등 비슷한 류의 책을 읽게 되더군요. 말씀하신 '블루스웨터' 살펴봐야 겠네요. 감사합니다.
      또 만나서 책 얘기 좀 해야죠?. ^^

      2009.05.12 18:53 신고 [ ADDR : EDIT/ DEL ]

일상2009. 3. 3. 12:36
별도의 시간을 내지 않고 남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다가, 댓글과 트랙백의 수에 따라서 연말에 기부하기로 했다.  어떤 단체에 기부할 것인지는 아직 미정이다. 기부는 2009년에 쓴 글을 기준으로 시작되고, 액수는 200원에서 300원이다.
  • 댓글 1개에 200원 (글 1개에 25개까지. 아직까진 이렇게 달린 글은 없다. ^^)
  • 트랙백 1개에 300원
  • 방명록 1개에 300원
동전

이렇게 모아도 작은 돈일 수 있는데(현재 흐름상으로는 10만원 내외), 가만히 있는 것보다는 좋은 일 아닌가? 이제 첫걸음이다. 다른 블로거들도 참여했으면 좋겠다. 이 블로그가 시스템관련 내용이 위주라 그다지 많은 댓글이 달리지 않는데, 활동적인 블로그라면 기부액수를 줄여 참여해도 좋을 것 같다.

댓글을 통해 기부를 하려고 마음 먹은 것은 책 때문이다. 책이 나 자신을 변화시켰다. 책 한권 한권 읽을 때마다 나 자신이 예전의 내가 아닌 새로운 내가 되고 있음을 느낀다. '체 게바라'는 대학시절에 오토바이를 타고 남미 여행을 했다.  이를 책 '모터사이클 다이어리'에 엮었는데, 다음과 같은 문구가 있다.

˝아르헨티나 땅에 발을 디뎠던 그 순간, 이 글을 쓴 사람은 사라지고 없는 셈이다.
이 글을 다시 구성하며 다듬는 나는 더 이상 예전의 내가 아니다.
나는 생각보다 더 많이 변했다.˝

나도 변했다. 그래~ 책을 읽을 때마다 나도 변했다. '댓글 기부'를 하도록 마음 먹게한 책은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하겠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이 늘어날수록 블로거님의 힘으로 좋은 곳에 돈을 보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범냉이

    맨 마지막의 댓글을 달아주세요.. 클릭하고 있었다는..ㅎㅎ 일빠인가요? ㅎㅎ

    2009.03.03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2. 티니

    젠장;; 나도 클릭하고 있었네-ㅅ-;; 냉이형한테 낚였다...

    2009.03.03 13:36 [ ADDR : EDIT/ DEL : REPLY ]
  3. 음..... 저도 다녀갑니다. :-)

    2009.03.03 14: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훌륭한 마음을 내셨네요..
    저도 방법을 강구해봐야 겠습니다..

    2009.03.03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좋은일 하시네요..
    저도 블로그에 광고 달았는데..그기에서 나오는 수익을 연말에 불우이웃 돕기에 사용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첨으로 해보는거라서..무척 기대되긴 합니다..^^

    2009.03.03 15:56 [ ADDR : EDIT/ DEL : REPLY ]
  6. 참 좋은 아이디어 입니다. 화이팅 입니다~

    2009.03.03 23:26 [ ADDR : EDIT/ DEL : REPLY ]
  7. ㅡ.ㅡ 뎃글 추가요~~~

    음... 하루에 한번씩 의무적으로 뎃글을 달아야 되는건가요???

    ㅋㅋㅋ... 좋은일 하시네요...

    ^^

    2009.03.04 11:45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주 와서 달아주세요. ^^

      블로그 주소가 바뀌셨네요. 그쵸?

      2009.03.04 18:57 신고 [ ADDR : EDIT/ DEL ]
    • ^^ 네... 기존 n-nuri.com 에서 seabow.pe.kr 로 바깟어요...

      저번에 이벤트 할때 받아서 2년 무료...^^

      2009.03.07 14:38 [ ADDR : EDIT/ DEL ]
  8. 이런 참신한 아이디어를 내시다니... 멋집니다.

    2009.03.06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정일님이 올해도 댓글을 많이 달아주셔서 큰 도움이 됩니다. ^^

      2009.03.07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9. 책이 그 계기일 것 같았습니다. 좋은 일을 하고 계십니다. :)

    2009.03.18 20:37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야수

    이름 바꾸세요. 착한진호루다..ㅎㅎ.진호님의 건전(?)하고 바른 모습에 제자신이 부끄러워지네요.저도 남과더불어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마음을 다지면서. 바쁘다는 핑계로 블로그를 안하고 있는데, 이기회에 함 고민을 해봐야겠네요.5월내로 함 보겠습니다. ^^

    2009.05.13 17:53 [ ADDR : EDIT/ DEL : REPLY ]
    • 야수님도 열심히 하시잖아요. 이 글 쓰면서 제가 너무 소극적이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한게, 글 시작부분에도 있듯이 '별도의 시간을 내지 않고...' ㅋㅋ 아무튼 책을 읽으니 소극적이라도 마음이 조금씩 움직이고 반성하게 되더군요.

      야수님의 좋을 말씀 블로그에서 만나뵐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그리고 5월에 뵙죠. 다음주 목요일이면 가능할 것 같습니다.

      2009.05.14 00:25 신고 [ ADDR : EDIT/ DEL ]
  11. 우와......... -_-;; 멋있어요!!
    그럼 저두 여기다 댓글 날마다 달아주는 스크립트를 달아줘야겠네요!!
    ㅋㅋㅋㅋㅋ

    2009.05.14 0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정혜만이렁고

    저도 도움 주겠습니당~^^

    2010.11.02 16:51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혜만이렁고

    다음 에도 많이 도움 드릴게여~^^

    2010.11.02 16:51 [ ADDR : EDIT/ DEL : REPLY ]
  14. 김혜빈

    봉사활동쯤은 거뜬없다고 생각하고 집에오니 막상 뭘해야할지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되더라구요\. 일단 네이버 해피빈콩을 기부하고는 마우스가 멈췄습니다. 그러다 학급홈피에 올려진 글을 보고는 여기 찾아왔어요. 정혜만이렁고 얘 글 보고 왔는데ㅎㅎ 댓글1개에 200원, 아무리 작은돈이라지만 막상 주려면 아까운데 좋은일 하시네요. 댓글달고 갑니다.

    2010.11.02 18:5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