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2008. 4. 9. 18:41
독일의 스 바거스 레스토랑('s Baggers restaurant)이 주문과 서빙을 자동으로 처리한다는 기사를 보고 동영상을 찾아봤다. 작년 7월에 독일 뉘른베르크(Nuremberg)에 문을 연 이 레스토랑은 음식 맛보다는 롤러코스터(?)를 타고 내려오는 음식을 지켜보는 '즐거움'과 다양한 레일, 그리고 노란색과 빨간색의 조화로운 '실내 디자인'에 더 끌릴 것 같다. 결국 맛을 느끼는 미각의 장소에, '기술이 디자인과 조합된 곳이다'라고 결론 지을 수 있을 것 같다.

한편 종업원과의 인간적으로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적은 관계로, 감성적 자극은 시각과 미각에 한정될 수 있는게 단점일 것 같다.

레스토랑 밖에서 부터 실내 디자인이 어떻게 되어 있을지 짐작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실외에서도 이 자동화 시스템은 그대로 적용된다. 's Bagger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을 나르는 레일. 동영상을 보면, 경사도가 별로 없는 곳에서는 음식을 실은 냄비가 멈칫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 출처 : 'Waiterless Restaurant - Baggers in Nuremberg'  ]

손님은 식탁앞에 있는 터치스트린을 통해서 주문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빙되는 과정이다. 테이블보다 한층 더 높은 곳에서, 레일을 따라 손님 테이블까지 보내진다. 중간중간 종업원 들이 서있는 것이 보인다. 손님만 있는 공간은 아니라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으는 냄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료수도 동일한 방식으로 손님에게 전달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이 손님에게 전달되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살펴보면 '아하~'할 것 같다. ^^






그외 동영상

- s'Baggers food track ( 0:26 )
- `s Baggers ( 0:27 )

※ 사진 출처가 없는 것은 모두 유튜브 동영상에서 뽑아낸 것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뽕잎차, 그리고 그 옆에 홍차 책  (6) 2008.04.27
영산강변, 유채꽃 만발  (6) 2008.04.13
지하철 터널안  (4) 2008.04.04
레몬펜 쿠션이 도착했다.  (6) 2008.03.14
"레몬펜 친구들" 이벤트에 당첨됐어요.  (2) 2008.02.26
Posted by 좋은진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